공지사항

공지사항

[기사]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강형욱, 시청자에 힐링 안기고 종합 1위 등극

2016-09-07 조회 4810

기사입력 2016. 09. 04 00:37

‘마이리틀텔레비전’ 강형욱, 시청자에 힐링 안기고 종합 1위 등극(종합)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강형욱이 종합 1위를 차지했다.

3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는 혼내지 않고 반려견들을 훈련시키는 훈련사 강형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다정다정한 남자의 매력은 끝이 없었다. 강형욱은 전반전을 함께해 준 유아에게 “유아 씨 때문에 제가 1등한 것 같아요”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부드러운 화법과 친절함으로 중무장한 강형욱은 절대적인 시청자들의 지지로 전반전 1위에 등극했었다. 후반전에는 반려견과 주인이 함께 등장해 강형욱의 조언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인의 손길을 극도로 꺼리는 반려견에 강형욱은 “이름 이꼬르 불쾌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목줄을 채워보라고 주인에게 요구하고 반려견이 저항하는 과정을 강형욱은 차마 지켜보지 못한 채 우는 소리만으로도 괴로워하는 모습을 내비쳤다. 강형욱은 “보조한테 안기면 아플거라는 걸 아는 것”이라며 “관계회복이 먼저”라고 말했다.

경계심을 없애기 위한 도구로 강형욱은 간식을 이용했다. 반려견과의 친밀감을 위해 강형욱은 경극톤의 목소리로 유인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강형욱은 보통 간식을 주고 눈꼽을 떼거나 하는 행위 등에 대해 말하며 “포경수술 시키고 돈까스 사주는 거랑 똑같은 경우”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손에 대한 경계심을 푸는 방법을 주인에게 알려주며 직접 해볼 것을 권했다. 반려견 주인의 손을 붙든 강형욱은 용기를 북돋아주는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강형욱은 “강아지는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게 많이 없다”며 “산책도 주인이 원할 때, 미용도 주인이 원할 때 하게 된다”며 반려견에게 문제가 생기는 것도 주인의 행동으로 바로잡을 수 있다는 것을 전했다.


기사 전문 : http://pop.heraldcorp.com/view.php?ud=201609040036249195764_1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목록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이전 [기사] ‘개밥남’ 주병진, 삼둥이 식욕통제교육 “우리 삼둥이가 달라졌어요” 2016-09-08
다음 신규 보듬회원을 위한 영상 시청 순서 2016-05-23